빗썸 “주식·은행앱 연동…2200만명에 코인 조회 서비스”

삼성증권·NH농협은행·KB국민은행 앱으로 ‘코인 조회’

[이데일리 최훈길 기자]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이 삼성증권·NH농협은행·KB국민은행 앱에서 가상자산 조회 서비스를 제공한다.

빗썸은 4일 이같은 가상자산 시세조회 및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. 빗썸 고객은 △삼성증권 엠팝(mPOP) △NH농협은행 NH스마트뱅킹, NH올원뱅크 △KB국민은행 KB스타뱅킹 등에서 빗썸에 보유한 자신의 가상자산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.

삼성증권의 경우 모바일 앱 엠팝(mPOP) ‘디지털자산’을 통해서 빗썸의 원화마켓과 비트코인(BTC)마켓의 가상자산 시세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. 빗썸 계정을 최초 한 번만 연동하면 보유하고 있는 가상자산 종목, 보유 수량, 수익률 등 종합적인 투자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다.

NH농협은행은 NH올원뱅크와 NH스마트뱅킹 등 2가지 앱을 지원한다. 각 플랫폼에서 금융상품몰과 마이데이터를 누르면 빗썸과 연동된 고객의 가상자산 보유 현황과 수익률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.

KB국민은행은 KB스타뱅킹 앱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활용했다. 연동 방법은 KB스타뱅킹 앱 내 마이자산관리에서 금융플러스와 My금고 메뉴를 클릭한 후, 보유한 가상자산의 종류, 보유수량, 매입 단가를 입력하면 평가금액 및 투자손익이 간편하게 조회된다.

썸은 이달 중순부터 국내 NFT마켓인 팔라스퀘어, 메타갤럭시아와의 업무 제휴를 통해 이더리움(ETH)과 클레이튼(KLAY) 시세 조회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.

앞서 빗썸은 올해 초 고객 편의를 위해 앱 속도 개선 업데이트를 진행했다. 메인·주문화면 이동을 비롯한 주요 거래소 기능을 2배 이상 빠른 속도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. 최근에는 고객 잔고 안내 서비스, 거래소 호가창에 올라온 가격으로 주문할 수 있는 호가 주문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.

빗썸 관계자는 “가상자산이 기존 금융과 가까워지며 고객들이 편리하게 포트폴리오를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”며 “앞으로도 빗썸은 고객을 위한 빠르고 간편한 거래 환경 조성과 더불어 투명한 거래소 운영을 통한 투자자보호를 노력하겠다“고 강조했다.

빗썸이 금융권과 연계하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ㅎㅎ 흥해라 빗썸

댓글 0

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!
앱 다운로드하고 참여하기